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직업학교를 마치고 웹디자이너가 되겠다고 원대한 꿈을 가슴에 담고 취업과 전쟁을 치룬 지도 벌써 1년이 넘어 섰다. 졸업쯤에 담당 강사님께 이런 질문을 한 적이 있다."쌤~정말 저 웹디자이너가 될 수있을까요? 나이가 많은데... 정말 저를 채용하는 회사가 있을까요?" "응~00씨는 분명히 될거야. 다른사람도 아니고, 00씨가 안되면 안되지...."

역시나 나의 걱정은 적중을 했다. 이전에 편견타파 릴레이에 말했던 것처럼, 늦은 나이라는 멍에를 짊어진 나에게 아직도 쓴 잔을 마시게 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일까? 요즘 부쩍 자기개발 서적에 눈이 돌아가게 되었다. 이력서라도 내 보려고 구직란을 뒤적이다 보면, 가뭄에 콩나듯 웹디자이너를 구한다는 모집란, 그러나 이력제한에 걸려 이력서 제출도 못하는 상황이 반복된다. 그 가뭄에 콩을 어쩌다 발견하는 것도 힘들지만, 발견한다 해도 막상 면접을 보게되면 보기 좋게 떨어진다.

말로는 나이무관, 경력무관, 학력 무관이지만... 막상 면접을 보러가면 상황은 이와 다르기 때문이다. 이러다 보니 나에게 무언가 문제가 있을까하여 자꾸 자기개발 서적에서 심.봤.다!!를 외쳐보고 싶은건 아닌지 모르겠다.


어려울수록 기본에 미쳐라.

내심 기대를 많이 했다. 위드블로그에서 보기 좋게 리뷰어 선정에서 떨어지면서, 리뷰에 대한 관심이 조금 늘어 난게 사실이다.(일종의 오기? 어디 보자...내가 책 리뷰 멋있게 쓰고 나서 반응이 어떤지 한번 두고 보자...하면서)

물론 그 마음은 그때 잠깐 화가 나서 그랬던 것이고, 위드블로그에 악감정은 없다. 그 일이 있어서 일까? 어찌 됬건 레뷰에서 리뷰어에 뽑히게 된 것이다.

리뷰어에 뽑아 줬으니 멋진 포스팅을 해야지하며 많은 기대를 가슴에 품으며 책장을 넘기기 시작했다.

기대가 너무 컸던 걸까? 책 리뷰는 처음이라 그랬을까? 그렇다. 나의 기대가 너무 컸던 것 같다. 사이트에서 리뷰란을 제공해 주는 거라면 당연히 정말 잘 만들어 졌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나의 잘못된 오류였다.

이 책의 말머리를 읽으면서 "오~드디어 내가 찾는 무언가를 발견 할 수있을 것 같다."란 생각을 했다. 그리고 서론을 마무리 해가면서 이건 뭐지? 음... 음...

이 책의 중심은 이미 제목에 다 밝혀 버렸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없었다. 내가 기대 했던 어려울수록 기본에 미치라는 뜻 저 너머에 무언가 핵심 전략이 살아 꿈틀 거릴 줄 알았다.

읽는 내내 무수한 명언, 경험담, 그냥 경험담 내지는 명언집이 아닐까 한다. 한 단락에 기본적으로 3~4개의 경험담을 빗대어 글을 진행 하면서 정작 글쓴이의 깊은 전략이나, 핵심은 없었다.

00씨는 이렇게 해서 성공했다. 그 사람이 성공한 것을 관찰해보면 이렇더라. 그다음은? 없.다.

물론 사람마다 입맛, 취향 모든 성향이 제각각인데 어찌 내 잣대로 좋다 나쁘다를 평가 하겠나! (이건 전적으로 나의 개인적 소감이니, 내 글이 모두 옳다고 생각하지 않고 읽기를 바란다.)


이 책의 구성.

이 책은 크게 서론, 본론, 결론( 모든 책이 그렇지만...)으로 나뉜다.

서론에서는 왜 기본에 미쳐야 되는가하는 당위성을, 본론에서는 그 기본에 미쳐야 되는데 어떻게 하면 미치는 방법에 대해, 결론에서는 기본에 미쳐라를 당부하며 각 사회적 위치에 따른 상황예시를 얘기하고 있다.

그런데, 이 책의 말머리를 읽고, 목차만 봐도 무슨 내용인지 다 알아 버렸다. 뼈있는 이야기는 내용안에 없었다. 위에서 언급했듯이, 1부의 기본에 미쳐야 되는 당위성을 설명하면서, 2부에는 좀 더 구체적으로 미치는 방법과 세부적인 깊은 고찰의 내용이 있을 줄 알았다.

모두가 알고 있지만 실제로 실천하지 못하고 있는 내용들 뿐이었다. 여기서 나는 왜 알고있으면서도 실천하지 못할까? 하는 의문에 대한 송곳처럼 날카로운 이야기를 듣고 싶었다. 그러나 위에서 언급했듯이 한단락을 설명하면서 그에 관련한 경험담이나 어록등을 나열하기만 할 뿐 시원하게 담아내지 못.했.다.는 생각이 든다.

본론의 기본에 미치기 위한 핵심 전략_ 긍정, 의지, 초심, 디테일, 습관, 노력, 반복, 인내.이 목차만 봐도 모든 내용이 훤히 들여다 보인다.

이 책의 지은이 강상구씨의 숨은 뜻을 발견하지 못해서 인지는 모르겠지만 좀더 그 많은 예시를 나열하기 보다는 한가지 요점을 잡아 깊이있게 길잡이를 해줬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 책이었다.

SONY | DSC-H2 | 2009:07:11 20:14:13


보나 마나군...읽지 말아야지...?

모두 위 내용까지 읽다 보면 대충 내가  이 책을 읽고 나서의 느낌을 알아 채셨으리라. 그렇다면 이런 생각도 들 것이다.
읽을 필요 없군, 내용이 핵심도 없다는데, 읽지 말아야 겠네.

내 대답은 No~!! 물론 책을 읽고 안 읽고는 여러분의 몫이지만, 나의 생각은 다르다. 내가 책을 그렇게 많이 읽은 것은 아니지만, 내가 책을 읽으면서 느끼는 점은 나쁜 책은 없다는 것이다.

어떤 책이든 독을 주는 책은 없다. 물론 강좌나 정보에 관한 책은 잘못된 정보를 주면 안되겠지만, 자기 마인드를 돌아 보게하는 자기 개발에 관한 책들은 어떠한 책이든 약이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중에 한 사람이다.

이 책을 읽음으로써 알고 있던 위 8가지 핵심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었다. 그리고 뒤돌아 보고 다시 한번 새로운 다짐을 하게 된다. 이런 생각만 가지게 된다고 해도 절대로 나에게 해가 되지 않는 것이다.

이 책 역시 내가 원하는 답을 구해 주는 책은 아니었지만, 이 책을 읽는 동안에는 그리고 이 책의 내용이 내 기억에서 남아 있는 동안에는, 내 자신을 다시 돌아보고 채찍질하게 될 것이다.

작년 봄이었던가? 시크릿을 읽었을때 다른 책이랑 별반 다를게 없네. 마인드 컨트롤 하라는 거자나,왜 베스트셀러지? 하는 생각을 했었다.(물론 이 책과는 많은 차이가 있지만...그 책은 읽는데 지루하지는 않았으니까) 그런데, 어느새 나도 모르게 생각이 나면 머릿속으로 주문을 외운다. "나는 웹디자이너다""나는 웹디자이너로 성공 한다" 라고 말이다.

이제 판단은 여러분께 달렸다. 나는 이 책을 리뷰하기 위해 한번을 읽었다. 그리고, 이제 다시 숨은 뜻이 분명 있을거라고 믿고, 다시 마음을 편히하고 책장을 넘기고 있다. 이제 리뷰하기 위해서가 아닌, 이 책에서 말한 기본기를 내것으로 만들기 위해서...






※ 위 글의 저작권은 본인에게 있으며, 무단 전제및 스크렙(퍼가기), 인용, 수정등을 불허 합니다.
불편하시더라도 rss로 구독하거나 제 블로그에서 직접 읽으시길 바랍니다. _by예스비™







posted by 예스비™

이글에 관한 저작권은 예스비™에게 있으며, 무단 전제및 스크렙(퍼가기), 인용, 수정등을 불허 합니다. 이 글의 사용은 공지의 "저작권안내"에 따라 사용 하시기 바랍니다. 불편하시더라도 가급적 rss로 구독하거나 제 블로그에 직접 방문하셔서 읽으시길 바랍니다. _by 예스비™
제 글이 맘에 드셨나요? RSS구독을 하시면 무료로 배달해 드립니다.
  • 한rss로 구독하기
  • 피드버너로 구독하기
  • 구글리더로 구독하기
  • 다음뷰로 구독하기
  • 최근 댓글

    최근 트랙백

    BLOG main image
    포토샵 강좌, html/css 강좌등 어렵게만 느껴졌던 웹디자인을 초보자도 쉽게 이해 할 수 있는 튜토리얼, IT 트랜드, 블로그팁과 운영법, 디자인 시각에서 풀어 헤치는 상품 리뷰등, 디자인에 대한 재밌고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는 블로그입니다. by 예스비™
    rss

    위젯

    BLOG ★ NIGHT

    Blog♥Rings

    Blog♥Rings Family Blog & Sites T-Blog Web site meta hub site

    구독리스트

  • rss
  • Add to Google Reader or Homepage
  •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Powered by FeedBurner
  • BlogRankers.com
  • Page Ranking T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