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난 블로그를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는 새내기 블로거다.물론 오래전에 블로그를 개설해 사용 했지만,자료실 같은 개념이었다. 홈 페이지를 개설 하면서 자료 보관이나 일기 정도의 용도로 쓰던 블로그는 그 것 마저 쓸모가 없어져 폐쇄시켜 버렸다. 물론 홈 페이지 역시 쓰는 용도는 비슷했지만... 좀 더 비밀스러울 수 있으니까...

블로그는 검색하지 않아도 지금처럼 흘러 흘러 들어오는 경우가 종종있어 나에겐 환영 받지 못한 이유중 하나 였을 것이다. 웹디자인으로 전향을 하기 위해  준비중에 있어서 쉽게 홈페이지를 만들 수 있었다. 그것도 잠시 과정을 이수하고 취업이 쉽게 이루어 지지 않아 다시 현실과 타협을 하고 말았다. 그러다 보니 홈 페이지도 몇 달동안 관리하지 못했고,무료 계정인지라 서비스 중단으로 인해 이전 안내를 했는 데도 난 그 사실도 모른채, 나의 모든 자료를 소멸 하고 말았다.그렇게 또 몇달이 흘렀다.

꿈을 이루기 위해 한 가지에 전념하기란 세상은 그렇게 만만치 않다. 결국 난 현실과의 싸움에서 지고 말았다. 힘들게 접었던 꿈을 꺼냈 건만 너무 쉽게 무너져 버린 것이다. 다시 나의 꿈을 향해, 현실과 전쟁을 치르기 위해 칼을 뽑아 들었다. 이제는 절대 굴복하지 않겠다는 비장한 각오로 말이다. 포트폴리오를 올리기 위해 이렇게 나의 블로깅이 시작이 되었다. ― 내가 블로그를 시작하게된 이유다』

본론으로 들어가자~

블로깅이 시작 되면서 난 몰랐던 사실들을 하나씩 알게 된다. 난 단지 블로그는 개인의 일기를 웹 상에 기록하는 것이고, 그 이야기들을 여러 사람이 함께 공유 한다고만 생각 했었다. 어떤 글을 읽다보면 너무 독자들에게 편중해서 글을 쓰는 분들도 계신다. 보여 주기식의 글인 것이다. 이 곳 저곳에 댓글을 다는 사람들을 이해 할 수 없었다. 정말 한가한사람이구나. 저 댓글 내용이 진심 일까? 저 걸 왜써? 물론 글을 읽고 간단히 인삿말을 남기는게 예의건만... 난 그런 행위가 영 맘에 들지 않았고, 간혹 정말 맘에 와 닿는 글이 있어 댓글 달라 치면 칭구 제한 이런거에 걸려있는 블로그, 그래서 더 짜증이 나고 블로깅이란 행위 자체가 진짜 할일 없는 인간들이 하는 짓이라고만 생각 했었다.


블로그를 시작 하면서 몰랐던 새로운 사실 하나. "블로그가 직업이 될 수 있다" 라는거, 광고를 기재해 많은 돈도 번단다. 놀라지 아니 할 수 없다. 블로그를 사고 팔고, 블로그에 광고를 붙여 그 수익을 챙기고, 난 다른 별에서 온 외계인이란 말인가? 초유스님의 글을 읽다 보니 이런 생각이 문득 든다. 초유스님은 정말 "선"으로써 자신의 뜻을 밝혔 겠지만, 그걸 악용하지는 않을까? 블로그가 전문 직업이 되고, 그거에서 발생되는 수입을 얻는게 나쁘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단지 그건 일부 몇몇 사람들의 이야기일 뿐... 단순히 그 사람의 글만 읽고 어떤 의도하에 글을 썻는지 독자들은 전부 알 수는 없을 것이다. "말 한마디에 천냥 빚을 갚는다" 라는 속담처럼 사람의 말(글)은 엄청난 힘이다. 걸러지지 않은 글 들이 하루에도 무수히 쏟아져 나온다. 좋은 글을 좀 더 효과적으로 여러 사람에게 알릴 수있다는 취지는 좋지만, 그걸 악용하는 사람이 있지 않을까?

숨어있는 좋은 글을 찾아 링크를 거신다는 것은 좋은일이지만, 그저 '초보블로거'라는 이유로 링크를 거는 것도 별 의미 없을 뿐 아니라, 그저 '광고해준다'는 의미로 잘못 읽힐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무한님의 댓글中
블로깅을 하기 시작 하면서 이런 생각을 해 보았었다. "릴레이 포스팅" 이란 건데... 1:1블로그 포스팅이라 할 수있다. 댓글을 남기고 그 댓글에 답글을 달 듯 내글을 쓰면서 관심있는 블로거에게 궁금한 것을 하나 물어 본다. 트랙픽을 걸어 두는 것이다. 질문을 받은 블로거는 카테고리 하나를 추가 해주고 예를 들면 릴레이 포스팅이라 하자. 그곳에 질문자의 글을 트래픽해와 답장글을 남긴다. 그렇게 서로 관심 있는 블로거 간에 연결 고리가 생기는 것이다. 포스팅 내용이 없어 무얼 쓸까 고민하다가, 혼자 독백으로 블로그를 채우는 이들, 그러다가 방문자도 없고 내 글에 반응도 없어 블로깅에 회의를 느끼면 무한 잠수를 타는 블로거들에게 동기 부여가 되지 않을까? 단순히 링크를 걸어 그 곳을 방문하게 만드는 것보다 서로 상대방과 상대방 사이의 좀더 친숙한 접근법은 아닐까라고...

처음으로 베스트 블로그를 클릭해서 들어 간 곳이  초유스님의 집이었다. 베스트 블로그가 되신 분들의 글은 어떤 글일까 하는 궁금증이 생겨, 그렇게 찾아 들어 간곳이 초유님의 집. 혹여 이 글이 초유스님의 글에 대한 반문이라고 생각 하시는 분은 오해하지 말았으면 한다. 초유스님의 블로깅이 맘에 들었고, 좋은 맘으로 시작 한 일을 그걸 악용하여 부득이하게 그 당사자에게 상처를 주지는 않을까. 조금 염려스러운 마음에 서로 이런 점은 생각 해보았으면 하는 생각으로 글 을 쓰는 것 뿐... 블로깅이 무엇인지, 내가 왜 글을 쓰는지 한번 쯤 생각 해보아야 할 것 같다.



 

posted by 예스비™

이글에 관한 저작권은 예스비™에게 있으며, 무단 전제및 스크렙(퍼가기), 인용, 수정등을 불허 합니다. 이 글의 사용은 공지의 "저작권안내"에 따라 사용 하시기 바랍니다. 불편하시더라도 가급적 rss로 구독하거나 제 블로그에 직접 방문하셔서 읽으시길 바랍니다. _by 예스비™
제 글이 맘에 드셨나요? RSS구독을 하시면 무료로 배달해 드립니다.
  • 한rss로 구독하기
  • 피드버너로 구독하기
  • 구글리더로 구독하기
  • 다음뷰로 구독하기
  • 최근 댓글

    최근 트랙백

    BLOG main image
    포토샵 강좌, html/css 강좌등 어렵게만 느껴졌던 웹디자인을 초보자도 쉽게 이해 할 수 있는 튜토리얼, IT 트랜드, 블로그팁과 운영법, 디자인 시각에서 풀어 헤치는 상품 리뷰등, 디자인에 대한 재밌고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는 블로그입니다. by 예스비™
    rss

    위젯

    BLOG ★ NIGHT

    Blog♥Rings

    Blog♥Rings Family Blog & Sites T-Blog Web site meta hub site

    구독리스트

  • rss
  • Add to Google Reader or Homepage
  •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Powered by FeedBurner
  • BlogRankers.com
  • Page Ranking Tool